새 벽

위를 보고 걸었다.

맥주의 계절도 얼마 안남았다.

새롭게 정붙이고 있는 동호대교

지난 주말엔 요트를 탔다. 속으로 영화 여름이야기 에 나오는 ‘선원의 노래’ 멜로디를 흥얼거렸다.

Her Comforting Touch

D-2

그랑서울에서 찾은 펠앤콜. 반갑다.

이런 풍경 아래서 계절은 그 어떤 의미도 갖지 못한다.